울버햄튼 시즌 첫승 , 하지만 황희찬 또 햄스트링 부상

황희찬

황희찬 은 26일(현지시간) 잉글랜드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원정 경기에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라얀 아이트누리와 교체됐다.

직전 2라운드에서 후반 10분 교체 투입돼 헤더로 시즌 1호 골을 터트렸던 황희찬은 이날 선발 출전해

연속골을 노렸지만 전반전만 뛰고 벤치로 돌아갔다.

황희찬

황희찬 은 전반 25분께 돌파 과정에서 네이선 패터슨의 강한 태클에 넘어져 오른쪽 다리를 부여잡은 채 한참 동안 고통을 호소했고,

의무팀의 치료를 받은 뒤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하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전반전을 마쳤고, 후반전에는 나서지 못했다.

 

울버햄튼은 후반 42분 사샤 칼라이지치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1-0 진땀승을 거두고 개막 2연패 이후 마수걸이 첫 승리를 챙겼다.

경기가 끝난 뒤 황희찬 의 교체 이유가 밝혀졌다. 햄스트링 부상이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오닐 감독이 황희찬을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한 이유를 햄스트링 부상 때문이라고 확인했다”라고 보도했다.

황희찬

황희찬에게 햄스트링 부상은 고질적이다.

황희찬은 2019년 3월 함부르크(독일)에서 뛸 때부터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고,

2021년 12월에도 울버햄튼에서 햄스트링 통증으로 한참 동안 전열에서 빠졌다.

지난해 11월 개막한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더니

올해 2월 소속팀 경기에서 또다시 오른쪽 햄스트링을 부여잡고 쓰러졌다.

2023-2024시즌을 맞은 황희찬은 EPL 개막전부터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고 2라운드에선 득점까지 따내며 상승세를 타는 듯했다.

그러나 또다시 햄스트링 부상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이강인 황희찬

황희찬의 부상은 9월 A매치 2연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에도 안타까운 소식일 수밖에 없다.

이미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왼쪽 허벅지를 다쳐 클린스만호의 9월 A매치 참가 불가 소식을 알린 상황에서

측면 공격의 핵심 자원인 황희찬의 부상까지 더해지면서 대표팀에 비상이 걸리게 됐다.

황희찬의 정확한 부상 정도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클린스만호의

9월 A매치 첫 경기인 웨일스전(한국시간 9월 8일 오전 3시 45분)까지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이강인에 이어 황희찬까지 빠진다면 부임 이후 4경기(2무 2패)째 승리가 없는 클린스만호에 큰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글

이강인 부상 대표팀과 PSG 비상

클린스만 감독 해외 체류시간이 더길어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