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적 열세 아스날 , 외데고르의 결승골로 신승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준우승을 차지한 아스날 이

수적 열세를 이겨내고 새 시즌 개막 2연승을 이어갔습니다.

아스날 결승골 외데고르

아스날은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2023-2024 EPL 2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8분 마르틴 외데고르의 페널티킥 결승 골을 앞세워 1대 0으로 승리했습니다.

 

이번 시즌 개막전에서 황의조가 뛰는 노팅엄 포리스트를 2대 1로 물리친 아스널은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후반 22분 일본인 왼쪽 풀백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고 2연승에 성공했습니다.

 

승점 6을 쌓은 아스날(골 득실 +2)은 승점이 같은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앨비언(골 득실 +6),

맨체스터 시티(골 득실 +4)에 이어 3위에 랭크됐습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아스날은 후반 6분께 프리킥 상황에서 에디 은케티아

크리스탈 팰리스의 샘 존스턴에게 반칙을 당하면서 페널티킥을 따냈습니다.

 

후반 8분 아스날의 주장 외데고르가 키커로 나서 골 맛을 봤고, 이 득점은 결승 골이 됐습니다.

하지만 아스날의 기쁨도 잠시. 후반 22분 도미야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빠졌습니다.

 

후반 15분 스로인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다는 주심의 판단에 옐로카드를 받은 도미야스는

7분 뒤 조르당 아유를 막다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습니다.

 

도미야스의 반칙 상황은 그리 거칠지 않았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없이 옐로카드를 고수하며 퇴장시켰습니다.

원정에서 10명으로 싸우게 된 아스날은 수비를 강화하며 상대의 막판 공세를 막아낸 뒤 승리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축구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아스날은 이 경기 승리로 프리미어리그 구단 가운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5경기)와 첼시(204경기)에 이어 역대 3번째로 원정 200경기 클린시트(무실점)를 달성했습니다.

Leave a Comment